장애인예술단 어울림 공연 현장 만족도 매우 높아

학생, 교사 365명 대상 만족도 조사 결과…학생 90% 교사 98

헤럴드 세종 승인 2023.01.25 09:49 의견 0
(왼쪽) 어울림 단원들이 공연을 마치고 학생들과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 한결초 3학년 학생들이 어울림 예술단에게 보낸 그림


[헤럴드세종] 김윤영 기자=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세종시교육청)이 학생들의 장애인식개선을 위해 진행한 문화‧예술 공연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세종시교육청 특수교육지원센터의 장애인예술단 어울림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관내 학교를 방문하여 문화·예술 공연을 진행했다.

공연 후 학교의 교사와 비장애 학생 365명을 대상으로 공연 흥미도, 진행 시간, 음향 지원, 장애인식개선 도움, 타기관 추천 희망, 공연 재참여 희망 등 항목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생은 90.28%, 교사는 98%의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특히, 학생들은 ‘공연 재참여 희망’, ‘공연 흥미도’에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교사들은 ‘공연 흥미도’, ‘공연 시간 배분 적절성’, ‘장애인식개선 도움’, ‘타기관 추천 희망’ 항목에서 “매우 그렇다”가 90% 이상으로 나타났다.

공연을 참관한 초등학교 학생들은 “피아노 치는 게 너무 멋져서 인상 깊었다”, “장애인도 대단한 걸 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 “문어의 꿈을 다 같이 불러서 더욱 재밌었다” 등 참여 후기를 남겼다.

중‧고등학생들은 “예술단의 협동력이 좋았다”, “공연을 보며 너무 재밌었고 장애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 “각자 다른 재능이 있다는 것을 알았고 다음에 또 보고 싶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교사들은 “진정성이 느껴져 감동적인 공연이었다”, “학생들이 이렇게 빠져든 공연이 있었나 싶게 집중하였다”, “내년에도 또 신청하여 우리 학교에 초대하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학교로 찾아가서 공연을 진행하다 보니 학교에 따라 음향 차이가 발생한 부분은 향후 자체적으로 기기 확보 등을 통해 보완할 예정이다.

김영기 유초등교육과장은 “우리 교육청은 높은 만족도 결과를 바탕으로 미흡한 점을 보완하여 올해 진행할 새로운 공연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장애인 문화‧예술 사업 확대와 학생 대상 장애공감교육을 위해 계속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