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마을 교통안전 함께 지켜요

해밀초, 학생마을계획단 주도 관학협력형 교통안전 캠페인 실시

헤럴드 세종 승인 2022.11.25 13:42 의견 0
해밀초 학생들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헤럴드세종] 김민희 기자=세종시 해밀초등학교(교장 유우석, 이하 해밀초)와 해밀동 주민센터(동장 강인덕)는 해밀초 학부모회‧녹색학부모회, 세종남부경찰서의 협조를 받아 ‘안전한 해밀마을 교통안전 캠페인’을 25일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은 2022년 해밀동 마을계획사업의 일환으로 자전거, PM(개인형 이동장치)의 이용자 증가에 따른 안전한 도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밀초 4학년 학생마을계획단(지도교사 김지수, 이하 마을계획단) 학생들은 사전에 진행된 교통안전 교육으로 확장된 사고를 바탕으로 마을 교통안전 의제를 발굴하고 캠페인 홍보 자료를 직접 제작했다.

해밀동 일대에는 학생들이 그린 230여 점의 교통안전 포스터가 가로등 배너와 현수막으로 게시되었고, 우수한 작품들은 영구적 활용이 가능하도록 녹색학부모회의 교통안전 캠페인 피켓으로 제작됐다.

세종남부경찰서의 포돌이, 포순이는 녹색학부모회와 함께 해밀초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교통안전 홍보 스티커를 나눠줬다.

또, 해밀초 1‧2학년 학생과 배움터지킴이 선생님이 자율적으로 조직한 해밀초 자전거 봉사단은 자전거나 킥보드로 등교 시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지정장소에 주차하도록 안내했다.

해밀초 박세진 녹색학부모회장은 “그동안 교통안전 캠페인은 우리 녹색학부모회가 준비하고 진행해왔는데, 이번에는 학생들이 선생님들과 직접 준비한 캠페인에 함께하게 되어 새롭다”라며,

“학생들이 고사리손으로 직접 그린 홍보물에 진정성이 느껴져 캠페인을 진행하는 내내 교통안전에 대하여 깊이 생각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해밀초 김지원 학부모회장은 “우리 학교의 교육이 교과서에만 갇혀있는 것이 아니라 삶을 살아가는 과정임을 아이들이 체득하도록 해줄 수 있어서 자랑스럽다”라며, “우리 아이들을 민주시민으로 양성할 수 있도록 매번 학교와 협력하여 다양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해 주시는 해밀동 주민센터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밀초는 3~4학년 사회과 1학기 우리 마을 수업에서 마을계획가들과 함께 진행하는 프로젝트형 수업을 병행해 학생들이 스스로 마을 의제를 발굴하고 주민총회에서 직접 제안할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

해밀동 주민센터는 이렇게 선정된 사업들을 다시 학교에서 학생들이 직접 구체화할 수 있도록 협력하며 학생들을 시민으로 길러내는 교육마을 실현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