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소프트웨어야놀자@세종’ 마무리

- 인공지능·데이터 윤리 주제 교육…학생, 시민 등 280여 명 참여
- 교육프로그램 엔트리 활용, 보다 쉽고 재밌는 교육으로

헤럴드 세종 승인 2022.11.25 09:09 의견 0


[헤럴드세종] 김민희 기자=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가 올해 네이버 커넥트재단과 함께 기획·추진한 ‘소프트웨어야 놀자@세종’ 상·하반기 교육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소프트웨어야 놀자@세종’은 인공지능(AI)과 데이터를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처음 선보였다.

올해는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상반기교육 4가지 프로그램과 8월부터 11월까지 하반기교육 3가지 프로그램으로 나눠 인공지능, 데이터의 중요성과 윤리 의식에 대한 주제로 교육을 진행했다.

김지각 네이버 커넥트재단 리더는 “데이터와 인공지능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시대에 미래 인공지능 인재 양성을 위해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성공적인 모델로 자리잡고자 한다”라며 “앞으로도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양질의 인공지능·소프트웨어 교육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국내 최대 ‘인공지능·소프트웨어(SW)교육 플랫폼 엔트리’를 활용해 프로그램 참여도를 높이기도 했다.

엔트리는 네이버 커넥트재단에서 운영 중인 무료 온라인 소프트웨어 교육프로그램으로 블록형 언어를 이용해 쉽고 재미있게 소프트웨어 작품을 만들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기존에는 세종시 소재 교사와 학생만 교육 참여가 가능했지만, 이번 교육은 세종시 시민 누구나 참가할 수 있도록 확대 운영해 280여 명이 참여했으며 차별화된 교육으로 호평을 받았다.

일상생활 속 인공지능 윤리 문제를 엔트리를 사용해 해결하는 실습 프로그램을 마련해 참가자들이 한층 더 흥미롭게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교육에 참여한 한 아름초 학생은 “청소년 비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친구들과 함께 ‘비만 멈춰 렌즈 서비스’를 만들어 봤다”라며 “수업을 통해 생활 속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이 많다는 점이 놀라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류제일 시 경제정책과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인공지능 ·데이터 관련 미래인재 육성에 힘쓰겠다”라며 “앞으로도 네이버와 협력해 다양한 지역협력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