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동물의 공존, 동물보호 문화교실에서

12월 14일 아름동 복컴에서 동물보호 문화교실 4분기 개최

헤럴드 세종 승인 2022.11.24 09:23 의견 0

[헤럴드세종] 김윤영 기자=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가 오는 12월 14일 아름동 복합커뮤니티 다목적 강당에서 올해 마지막 동물보호 문화교실(4분기)을 개최한다.

시는 반려동물, 길고양이 등 동물과 관련하여 발생하는 시민 간 갈등 원인을 동물에 대한 인식 차이로 보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 분야별로 동물보호 문화교실을 개최해왔다.

이번 문화교실에서는 반려견 전문가로 구성된 강의진을 통해 동물보호법상 반려인 의무사항 및 펫티켓, 예비 반려인 책임감 등 반려동물 양육 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그동안 발생한 반려동물과 관련한 갈등·사고가 공동 주택·다중이용 시설에서의 목줄 미착용, 배설물 처리 부적절 등 펫티켓 미준수에 따른 것으로 보고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문화교실 참여는 시 누리집(www.sejong.go.kr)에서 신청 가능하다.

윤창희 시 동물위생방역과장은 “반려동물과 행복하게 살수 있는 공존문화를 조성하고 서로의 인식 차이를 좁힐 수 있는 계기 마련을 위해 이번 문화교실을 개최했다”라며 “앞으로도 반려인과 비반려인에게 필요한 다양한 주제, 방법으로 교육의 장을 열어 동물과 사람이 행복한 도시 세종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월 ‘길고양이 특성 및 중성화수술(TNR)필요성’, 6월 ‘몸과 마음이 행복한 고양이로 키우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문화교실을 진행하고, 9월 연서초 학생들과 동물보호 정책제안 간담회를 추진한 바 있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