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충남대병원, 9월 26~30일 ‘생명나눔 주간’ 행사 개최

생명나눔 문화 확산, 장기 등 기증자의 이웃사랑 희생정신 기려

헤럴드 세종 승인 2022.09.30 10:50 의견 0

“생명나눔 문화 확산을 통해 장기기증자의 이웃사랑과 희생정신을 되새겨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헤럴드세종] 김윤영 기자=세종충남대학교병원(원장 신현대)는 9월 26일(월)부터 9월 30일(금)까지 본관 1층 로비에서 2022년 생명나눔 행사를 개최했다.

생명나눔 주간은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매년 9월 둘째주를 장기 등 기증자의 이웃사랑과 희생정신을 기리고 올바른 장기기증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정됐다.

이번 행사는 세종충남대학교병원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원장 문인성)이 공동으로 마련했으며 내원객 및 전직원 대상으로 생명나눔 기증 스토리 전시회, 생명나눔 정보전달, 장기 조직기증 희망등록 캠페인 등이 펼쳐졌다.


우선 본관 1층에서는 장기기증자 가족 및 수혜자의 사연을 담은 ‘생명나눔 스토리’ 전시회가 마련돼 장기기증자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장기기증 상담 부스에서는 장기기증 절차 안내와 희망등록 캠페인이 진행됐다.

9월 27일과 28일, 오후 2시~4시까지는 외래 및 병동에서 생명나눔을 주제로 한 ‘주고 받고’ 문제 풀이 이벤트가 펼쳐져 참여자들에게 기증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기념품을 제공했다.

신현대 원장은 “장기 등 기증자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동시에 장기 및 조직 기증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인식 개선은 물론 생명나눔과 존엄의 가치를 전파시켜 나가겠다”며 “생명나눔에 많은 참여가 필요한 상황인 만큼 앞으로 더 많은 국민이 장기 기증에 관심을 갖고 동참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