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출범 10주년, 요리를 창조하라

- ‘청소년 창조 요리 경연대회’ 열려…본선 10팀 경쟁
- ‘복숭아샐러드파스타’ 선보인 김일중·이진욱팀 대상 수상

헤럴드 세종 승인 2022.08.15 15:21 의견 0
이준배 세종시 경제 부시장(사진:중앙)이 ‘청소년 창조 요리 경연대회’에서 수상한 학생들과 함게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헤럴드세종] 김윤영 기자=세종시(시장 최민호) 특산품인 복숭아가 청소년들의 창의력과 만나 새로운 요리로 탄생했다.

시는 지난 12일 남세종종합청소년센터에서 전국 청소년이 참가하는 ‘청소년 창조 요리 경연대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청소년 창조 요리 경연대회는 시 출범 10주년을 기념해 개최됐으며, 세계 청소년의 날 열려 대회의 의미를 더했다.

이번 요리경연은 세종시 특산품인 복숭아와 청소년들의 창의성을 결합해 만든 창조적인 요리로 세종시 복숭아의 세계적인 맛을 널리 알리는 게 주목적이다.

또 청소년들이 요리 경연을 통해 창의성과 도전정신을 겸비한 미래인재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려는 점도 있다.

대회 예선에는 전국 각지에서 55팀이 지원하면서 시작부터 높은 열기를 나타냈으며, 이 중 서면심사로 본선 진출권이 달린 상위 10팀을 선발해 이날 열띤 경쟁을 벌였다.

본선은 현장평가로 진행돼 한식대첩4 심사위원이었던 유지상 위너셰프 대표와 김덕한 대덕대학교 호텔외식조리학과 교수, 뉴스보다 맛집 등 요리프로그램을 다수 제작한 김정미 방송작가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심사위원들은 학생들이 만든 요리를 평가하며 복숭아 활용도, 맛 등을 살피고, 청소년들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경연에서는 ‘복숭아 샐러드 파스타’를 선보인 김일중·이진욱(대전)팀에게 대상이 주어졌다.

이어 ▲우수상은 최윤제·정지운팀, 견근혁·정재형팀, ▲장려상은 김민주팀, 문소영·문가영팀, 공세영·김지현팀, ▲참가상은 최서령·강수현팀, 우은별·손혜성팀, 박지윤·고준영팀, 임선도팀이 차지했다.

수상자들에게는 상과 함께 대상팀 100만원, 우수상팀 각 70만 원, 장려상팀 각 50만 원, 참가상팀 각 10만 원씩의 상금도 지급됐다.

시상은 이준배 세종시 경제부시장 주재로 참가 청소년들에 대한 격려사가 있은 후 진행됐다.

대상을 받은 김일중 학생은 “일반고 학생이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대상을 수상해서 너무 기쁘다”라며 “그동안 연습을 많이 한 보람이 있고, 같이 해준 진욱이와 가족, 선생님들 모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준배 경제부시장은 “오늘 나온 요리들은 세종시 대표 복숭아 요리가 되어, S(세종)-푸드라는 한류 열풍을 일으킬 수 있도록 시에서 지속적으로 관심 갖고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세종시는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꿈을 꾸고 도전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들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