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연기면, 경로당 찾아 무더위·방역 안전점검

헤럴드 세종 승인 2022.08.05 08:54 의견 0


[헤럴드세종] 김민희 기자=세종특별자치시 연기면(면장 이진례)이 최근 무더위를 대비해 관내 경로당 17곳을 찾아 시설·방역 안전점검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계속되는 여름철 폭염을 대비하고 최근 다시 증가하고 있는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무더위쉼터인 경로당을 중심으로 마련됐다.

연기면은 이번 점검에서 냉방시설 정상작동 여부를 확인하고 노인들에게 온열질환에 노출되지 않도록 안내하는 한편, 코로나19 방역물품 등을 살피고 손 씻기, 내부 환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안내했다.

최대봉 연기면 노인회분회장은 “이번에 새로 오신 면장님과 직원들이 경로당을 찾아 시설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들어주어 고맙다”라며 “앞으로 우리 연기면을 위해 애써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진례 연기면장은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이 언제든지 편히 쉴 수 있는 쾌적하고 안전한 쉼터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어려우신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 찾아 말씀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