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지도부,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부지 현장방문

- 오늘(3일) 11시, 권성동 원내대표 등 총출동...
- 국회세종의사당·대통령집무실 설치 의지 재천명

헤럴드 세종 승인 2022.08.03 09:15 | 최종 수정 2022.08.03 16:00 의견 0
권성동 원내대표가 '윤석열 정부의 약속을 반드시 이행할 수 있도록 예산반영에 심혈을 기울이겠다'는 요지의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헤럴드세종] 김윤영 기자=국민의힘 지도부가 오늘(3일) 오전 11시에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부지를 방문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과 대통령 집무실 설치 등 국정과제의 신속한 추진을 약속했다.

이날 현장 방문은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양금희·박형수 원내대변인, 최민호 세종시장, 이준배 세종시 경제부시장, 류제화 세종시당 위원장, 이상래 행복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세종의사당 부지 방문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인사말과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추진 현황 보고, 질의 응답 순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최민호 세종시장이 현장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최민호 시장은 현장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현황 등을 설명하고, 여당인 국민의힘이 국회 세종의사당의 조속한 건립에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최 시장은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은 미래전략수도 완성의 시작점으로,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행정수도 그 이상의 미래전략수도 완성을 목표로 윤석열 정부와의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위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마련 중”이라며 “대통령 집무실이 국회세종의사당과 동시에 설치될 수 있도록 노력해 선착순 싸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는 2단계(정부세종청사 중앙동 임시 설치)를 생략하고, 바로 3단계(대통령 세종집무실 단독 설치)를 추진하는 쪽으로 당정이 합의했다”면서 “윤석열 정부의 약속을 반드시 이행할 수 있도록 예산반영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종시민들은 국민의힘 지도부의 세종의사당 현장 방문을 계기로 대통령 집무실 2단계 패싱 등 근간에 발생한 행정수도 실현을 위한 우려스러운 일들이 불식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