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청사 일대, 집회 현수막 합동 정비

청사관리본부와 방치된 유동광고물 정비 나서…정기 합동정비 계획

헤럴드 세종 승인 2021.10.14 09:22 의견 0

[헤럴드세종] 김민희 기자=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청사관리본부와 합동으로 13일 어진동 정부청사 일대에 방치된 행사·집회 광고물을 정비했다.

정비대상은 집회 및 시위 중이지 않은 옥외광고물로, 시는 이날 기동정비반, 정비업체, 정부청사관리본부 등 13명의 인력을 투입해 현수막 250여건을 정비했다.

적법한 행사 또는 집회 등에 사용하기 위해 광고물을 설치하는 경우는 정비대상에서 제외되지만, 실질적으로 행사나 집회를 하지 않는 경우의 광고물은 정비 대상이다.

특히, 정부청사일대는 집회 현수막 설치로 지속적인 민원이 발생하고 있어 정기적인 합동정비를 벌이고 있지만, 최근 현수막이 무분별하게 설치되면서 불법 광고물 정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홍종선 시 경관디자인과장은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불법 광고물을 근절할 수 있도록 합동정비를 꾸준히 추진해 쾌적한 경관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