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청렴옴부즈만 청렴공직문화 조성 앞장

최종 7명 선정 위촉식 가져…공직자 부패행위 민원 해결 역할

헤럴드 세종 승인 2021.09.16 08:47 의견 0

[헤럴드세종] 김민희 기자=세종시(시장 이춘희)가 16일 집현실에서 ‘청렴옴부즈만 위촉식’을 열고, 청렴옴부즈만 운영 활성화를 위한 논의와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시는 공개모집, 관계기관 추천을 받아 부패취약분야로 민원 제기 가능성이 높은 감사, 계약, 회계, 건축 등 분야별 경력·업무 수행 능력 등 전문성을 고려해 청렴옴브즈만으로 최종 7명을 선정했다.

청렴옴부즈만은 앞으로 각각 독립적 지위를 갖고 시 소속 공무원들의 부패행위와 관련해 접수된 민원을 전문‧중립적으로 해결하고 시의 반부패‧청렴시책 모니터링, 자문, 제도개선에 의견을 개진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청렴옴부즈만을 구성한 것은 공무원의 명백한 부패행위 뿐만 아니라 우리 내부의 눈에는 잘 보이지 않는 관행화된 부패까지도 적극 해결하는 시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우리 시는 앞으로도 시민들과 늘 소통해가면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청렴한 공직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시청(규제개혁법무담당관 청렴윤리담당)과 시 누리집 청렴위반신고센터 통해 부패행위 관련 민원을 상시 접수받고 있다.

저작권자 ⓒ 헤럴드 세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